정치

날씨가 궁금하다면?

정보광장


홈 > 종합뉴스 > 포토 > 포토일반

정부, 학교 신종플루 예방대책 내놔

실효성엔 의문, 확진 받은 학생 중간고사 치르기도

기사입력 2009-09-04 11:14:40
확대 축소
신종인플루엔자 A(H1N1) 대국민 행동요령

신종인플루엔자로 인한 환자가 급속도로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교육당국도 비상이 걸렸다.
교육과학기술부 안병만 장관과 보건복지가족부 전재희 장관(중앙 인플루엔자 대책본부장)은, 신종인플루엔자로 인하여 개학을 연기하거나 휴교하는 학교가 증가함에 따라 학교에서의 신종인플루엔자 예방 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무엇보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학교차원의 대책이 중요하다고 보고 등교시 모든 학생에 대한 발열체크 실시와 손 씻기 지도를 강화하며, 교실이나 복도 등에 소독기와 손 소독제를 비치하도록 했다. 또한, 휴교조치에 따른 수업결손으로 학부모들이 크게 불안해 하고 있는 점을 감안, 인터넷학습 등 부족한 공부를 보충할 수 있도록 학교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토록 하고, 학교를 통한 신종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해 백신이 확보되는 대로 학생부터 우선 접종키로 하는 방안을 마련키로 했지만, 논란이 일 전망이다.

정부는 효율적인 학교 신종인플루엔자 예방대책 마련을 위해 교과부는 기획조정실장(장기원)을 반장으로 지난달 26일 부터 `학교 신종플루 대책T/F'를 확대 운영키로 하고, 16개 시·도교육청과 180개 지역교육청 및 각급 학교에도 각각 `학교 신종플루 대책반'을 구성·운영키로 했다.
하지만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은 고3 학생이 등교해 4시간 동안 중간고사를 치른 사실이 드러나는 등 확산방지대책에 대한 실효성 논란도 일고 있다. 지난달 28일  울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모 고교 3학년 A(19)군이 27일 등교해 같은 반 학생 35명과 오전 8시3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 3과목 시험을 치렀다. 이 학생은 하루 전인 26일 지역사회 감염자로 신종플루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관리대책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는 단체도 나오고 있다.  한국교총은 “작게는 수백 명에서 수천 명에 이르는 학생들을 짧은 등교 시간에 학교당 1, 2개 밖에 구비되어 있지 않은 귀(전자)체온계로 온도를 측정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학교 `신종플루' 확산 방지 대책에 대해 정부차원에서 귀체온계, 비누와 손 소독제 등 위생물품을 보급하고, 학부모 등 지역사회의 자원봉사 동참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목록 맨위로 이전글 다음글

덧글쓰기

총 덧글수 : 0

213


학생신문 Section


홈으로 위로